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팝업제어버튼

대학안내

신한웹진

홈으로 대학안내 홍보관 신한웹진

신한대 주최 탈분단경계문화연구원 국제학술회의 성황
관리자 김슬기 작성일 2018.02.13 조회수 14 T 트위터 F 페이스북 인쇄

국제학술회의 국민국가의 열망과 분리의 현실


국내외 석학 14명 참석분단국가 통념 벗어나, 아시아로 시야를 넓혀

국민국가 수립하려는 열망과 분리 반작용이 맞서온 역사와 현실 토론


경계연구를 통해 남북의 화해협력과 평화공존 체제를 모색해온 신한대 탈분단경계문화연구원(원장 최완규 신한대 석좌교수)212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아트선재센터에서 국민국가의 열망과 분리의 현실을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해 성황을 이루었다. 최완규 원장을 비롯해 국내외 석학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학술회의는 한반도를 세계에서 유일한 분단국가로 보는 통념에서 벗어나, 아시아로 시야를 넓혀 국민국가를 수립하려는 열망과 분리하려는 반작용이 맞서온 역사와 현실을 토론한다는 점에서 관련 학계의 주목을 끌었다. 다음은 세션 1,2부로 나눠 진행된 학술회의에서 신한대 남영호 교수가 발표한 경계의 자연성과 인위성 : 중앙아시아의 사례를 요약한 것이다.




경계의 자연성과 인위성 : 중앙아시아의 사례’ (요약)

- 남영호 교수(탈분단경계문화연구원 연구위원·교양학부 교수)


중앙아시아 페르가나의 복잡한 경계(국경)는 민족(ethnicity)에 따라 양방 또는 삼자간의 갈등과 협상에 따라 획정된 결과이다. 이것은 소련의 민족정책의 유산이면서 이와 관련된 민족, 즉 우즈벡인, 키르기스인, 타직인의 정체성 또한 소련 시대에 형성되고 강화된 것이다.


유라시아의 중앙에 위치한 이 지역에는 여러 인종, 종족과 종교가 교차했으며 한 지역에도 여러 민족과 종교, 언어가 공존하였다. 이 지역의 경계는 소련이 1920년대 중반 공화국을 만들고 국경을 세우기까지 농경이나 유목과 같은 생활양식에 따른 자연적인 경계가 존재했을 뿐이었다.


국경선의 의미가 분명하지 않았던 소련 시대와는 달리 1991년 소련 해체 이후 각 공화국이 독립하면서 경계의 인위성과 자연성이 충돌해 여러 차원의 분쟁이 발생한 것처럼 보인다. 이러한 분쟁은 소련 시대 인위적으로 획정된 경계를 배경으로 하여, 한정된 자원(주로 물과 목초, 지위)을 둘러싼 갈등이 원인이라는 분석이 많다. 이는 인위성과 자연성의 충돌로 해석할 수 있다.


본 발표에서는 중앙아시아 페르가나 지역의 분쟁을 근대 국민국가의 형성과 관련된 경계의 성격 문제로 파악한다. 근대 이전에도 경계는 존재했으나 그것은 경우에 따라 왕래와 소통, 공존을 허용하는 신축성을 가지고 있었다. 또 민족 형성과 경계의 인위성은 소련이나 중앙아시아에서만 보여 지는 특수성은 아니었다.


경계의 자연성이란 자연 그대로라는 의미가 아니며 경계의 인위성이란 반드시 자연성을 무시한다는 뜻도 아니다. 중앙아시아의 복잡한 역사과정의 결과와 지역에 거주하는 대중의 생활양식 또한 근대에 와서 "사후적으로" 자연성으로 나타나며, 인위성은 이러한 자연성을 일정한 정도 반영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경계의 자연성과 인위성의 충돌은 권력이 공간에 어떻게 작용 하는가 또는 공간이 어떻게 권력을 형성하는가의 문제이며, 선분으로서의 경계(근대적 경계)와 산재된 경계(전근대적 경계), 중층적 스펙트럼으로서의 경계(지향으로서의 경계)의 문제이다.


모든 경계는 각기 특수성을 지니며 이를 일반성으로 환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나 일정한 정도의 시사점을 얻어내는 것은 가능하다.


중앙아시아의 경계는 자연성(주어진 자연환경에 걸맞는 인간의 생활양식에 따른 획정)과 인위성(소련 시대 위로부터 그어진 경계와 소련 해체 이후 재획정)의 충돌인 측면이 있다. 그러나 공간이 정치를 주조하는 것처럼, 정치가 공간과 공간내 경계의 의미를 변화하기도 한다. 이를테면 2005년 키르기스스탄 내 우즈벡인 소흐 지역의 분쟁, 2010년 오슈지역의 분쟁 은 한정된 경제자원을 둘러싼 분쟁 그 자체보다는 정치권력의 문제였다.


구 소련시대에 주민의 요구를 제대로 반영해 중앙아시아 지역의 국경을 획정했다면 오늘날의 민족분쟁은 적었을 (또는 없었을) 것이라는 견해가 있다. 하지만 근대국가의 영토가 선분으로 표시되어 배타적 주권이 행사되는 한, 갈등의 소지는 늘 잠복해 있다.


한반도의 경계도 결국은 경계를 상대화하며 경계의 선분에 유연성을 부여해 스펙트럼으로서 공간을 인식하고 생활하도록 할 수 있는 정치의 문제일 수 있다.


첨부파일

목록보기

번호 구분 제목 첨부파일 관리자 작성일 조회수
175 캠퍼스컬쳐 신한대 주최 탈분단경계문화연구원 국제학술회의 성황 김슬기 18.02.13 14
174 캠퍼스컬쳐 중앙도서관 추천 이달의 책 - 2018년 2월 김슬기 18.02.07 21
173 캠퍼스컬쳐 중앙도서관 추천 이 달의 책 (2018년 1월) 김슬기 18.01.08 23
172 캠퍼스컬쳐 중앙도서관 추천 이 달의 책 (2017년 12월) 김슬기 17.12.04 40
171 캠퍼스컬쳐 중앙도서관 추천 이달의 책 (2017년 11월) 김슬기 17.11.09 40
170 캠퍼스컬쳐 중앙도서관 추천 이달의 책 (2017년 10월) 김슬기 17.10.13 44
169 캠퍼스컬쳐 중앙도서관 추천 이달의 책 (2017년 9월) 김도희 17.09.08 125
168 캠퍼스컬쳐 재미있는 창업 이야기 - 2017년 2학기 교양과목 읽기 김도희 17.08.21 42
167 캠퍼스컬쳐 건축과 문화 - 2017년 2학기 교양과목 읽기 김도희 17.08.17 30
166 캠퍼스컬쳐 이미지 메이킹 - 2017년 2학기 교양과목 읽기 이지영 17.08.14 23

맨앞으로 1 2 3 4 5 6 7 8 9 10 맨뒤로

QUICK MENU

TOP
열람하신 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주세요.
이 페이지의 개선사항 및 의견을 남겨주세요.
평가하기